한국여성상담센터

  • 센터소개
  • |
  • 상담및교육프로그램
  • |
  • 피해자상담
  • |
  • 가해자상담
  • |
  • 부부상담
  • |
  • 전화사이버상담
  • |
  • 열린마당

열린 마당

활동소식

[정책토론회] 여성의 방어권 보장을 위한 정책 제안 토론회 - 여성의 방어행위는 범죄인가2020-09-25
- 첨부파일 :

http://hotline.or.kr/index.php?mid=news_&page=2&document_srl=67321

출처 : <여성의 전화 보도자료>




여성의 방어권 보장을 위한 정책 제안 토론회

여성의 방어행위는 범죄인가

 

99FCA7355EF9B73937

 

한국여성의전화는 6 24일 수요일 오전 10,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여성의 방어권 보장을 위한 정책 제안 토론회 - 여성의 방어행위는 범죄인가>를 송옥주, 정춘숙, 권인숙, 윤미향, 장혜영 의원실과 공동 주최했다. 본 토론회는 여성폭력 사건에서 여성의 방어권이 인정되지 않는 문제를 사회적 문제로 가시화하고 각계각층의 대안을 모색하고자 기획했다.

 

주제 발표는 최나눔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정책팀장이 여성의 방어권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가-사례로 본 여성폭력 피해자의 방어행위라는 주제로, 김수정 법무법인 지향 변호사가 정당방위 - 혀 절단으로 방어한 성폭력 사건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하였다. 토론자로는 현혜순 힌국여성상담센터 센터장, 허민숙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하민경 가톨릭대학교 법학과 교수, 이은구 경찰청 여성안전기획과 가정폭력대책계장이 참여하였다.

 

9971B3385EF9B7BC09

 

최나눔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정책팀장은 먼저 여성폭력근절 운동에서 여성폭력 피해자의 정당방위 인정 운동의 역사를 짚었다. 성폭력 피해자가 방어행위로 인해 구속기소되어 유죄판결을 받은 사건가정폭력 피해자가 가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를 정당방위로 인정하지 않은 판결에 대해 문제 제기 하였다또한 수사기관은 친밀한 관계에서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여성폭력에 대한 이해 없이 여성의 저지저항 행위를 '쌍방폭력'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거나, '가해자'가 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자신의 피해를 신고하지 못하거나 합의나 고소취하를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꼬집었다이에 수사·사법기관은 여성의 방어행위를 여성폭력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지침을 마련하고 여성폭력 방어권을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보장하여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9901F7375EF9B7EC0C

 

김수정 법무법인 지향 변호사는 최근 재심을 청구한 56년 전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대리하고 있으며이 사건을 피해자의 입장에서 '혀 절단으로 방어한 성폭력 사건'이라고 명명하였다고 밝혔다이 사건에서 드러난 사법기관의 여성폭력에 대한 인식 문제를 언급하며 재심 대상 판결은 정당방위의 이념에 반하고 가해자의 범죄 유발책임을 피해자인 청구인에게 전가하는 등 상당성을 잘못 해석하고 적용한 판결로 위법한 판결이라고 주장하였다현재 법원은 재심개시사유를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어 어려움이 있다고 언급하며 재판 과정에서 법원이 피해자에게 가해자와의 결혼을 종용한 점, '처녀'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 감정을 한 점 등을 권한남용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많은 대중적 지지로 이 사건의 피해자가 힘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원의 유연한 판단을 바란다고 주제 발표를 마무리 하였다.

 

9970533D5EF9B80F09

 

이어진 토론에서 현혜순 한국여성상담센터 센터장은 폭력이 멈추어지지 않는 상태에서의 부부간의 화해시도부부상담은 피해자의 안전을 위협하게 된다고 주장하였다. 임상에서 가정법원으로부터 상담 위탁되어 온 가정폭력피해 여성 대부분은 가정폭력 피해자였다고 언급했다. 피해자들은 "남편이 자신을 죽일 수도 있다"는 위협 등 극심한 공포감과 함께 다양한 종류의 구체적인 위험 상황에 놓여 있다며, 여성들은 폭력적 관계를 벗어나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가해자에게 대항폭력을 사용하거나 극단적으로 남편살해를 시도했다고 언급했다이에 여성의 방어권 문제에 있어서도 여성의 이러한 상황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토론하였다.

 

99C7FF3A5EF9B82C08

 

허민숙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폭력을 마주하고 있는 피해여성에게 법은 상호 모순적인 행동을 여성에게 요구해왔는데, 성폭력 피해여성에게는 순간의 망설임 없이 저항할 것을가정폭력 피해여성에게는 맞서지 말 것을 주문해왔다고 했다또한 가정폭력 범죄에 대한 전력, 각 일방이 입은 상처의 심각성, 미래에 각 일방이 처하게 될 가정폭력으로부터의 위험, 어느 일방이 방어폭력을 행사했을 가능성 등을 판단기준으로 제시하는 미국의 주 공격자 법을 소개하였다. 1977년 "다시 돌아와 강간하겠다"는 가해자를 길거리에서 발견하고 총을 쏘아 살해한 사건에서 판사가 정당방위로 판단한 미국 완로우 사건, 1990년 "집에서 벽까지 도망갔다면 더 이상 도망갈 공간이 없는 것"이라고 판단한 오하이오주 사법부의 태도 등을 언급하며 이러한 전항적인 판례의 필요성과 입법부의 역할의 중요성을 주장하였다.

 

9969543C5EF9B84F07

 

하민경 가톨릭대학교 법학과 교수는 정당방위 구성요건에서 상당성의 요건을 판단할 때 균형성 심사가 소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하지만 우리 법원의 경우 상당성 요건을 두고 이를 정당방위를 제한하는 요소로 해석하고 있는데 이는 정당방위 규정을 입법한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 해석이라고 주장하였다. 정당방위권의 인정근거에 관해 자기보호와 법질서수호원칙 양자에 근거를 두는 것이 다수설인데, 우리 법원은 법질서수호원리의 강조로 상당성 요건은 이미 정당방위의 본질적 요건을 충족시킨 경우에도 탈락시키는 제한원리로 해석해왔다고 하였다. 정당방위에서의 균형성 심사는 권리남용을 배제하는 차원에서 법익 사이의 불균형이 극단적인 경우에 걸러내는 정도로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상당성이 법문화에 상당한 영향력을 받는 개념이며, 변화된 법문화 하에서 상당성을 더욱 구체적으로 유형화하여야 한다고 하였다.

 

99FCCC3B5EF9B86E07

 

이은구 경찰청 여성안전기획과 가정폭력대책계장은 쌍방폭행이 가정폭력 현장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지만 제한된 정보 속에서 명확하게 주된 가해자피해자를 가려서 처리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쉽지 않다고 언급하였다. 이에 주된 가해자를 가릴 수 있는 지표를 만드는 연구를 진행하여 수사지침에 반영하였고, 현장에서의 제한된 정보로만 판단이 어려울 경우에는 수사팀에 인계하도록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당방위를 넓게 인정하는 판결 뿐 아니라 관련 법령의 개선을 제안하였고 경찰청 역시 '여성들이 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하였다.

 

99A33D395EF9B89C05

 

한국여성의전화는 재심청구 중인 '혀 절단으로 방어한 성폭력 사건'의 재심 개시 및 정당방위 인정을 위한 활동 등 여성폭력 피해자의 방어행위가 정당방위로 인정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여성의 방어권을 확대하기 위한  수사사법기관의 인식 변화, 법 제도 개선을 위한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관심 바란다.